ID저장
회원가입ID / PW찾기
 
작성일 : 10-02-03 15:53
중앙일보-2월3일자
 글쓴이 : 박윤정
조회 : 2,397  

사회

올 서울대 많이 보낸 지방 일반고 비결은 [중앙일보]

2010.02.03 04:11 입력 / 2010.02.03 06:19 수정

① 교사들의 열정 ② 학교를 믿었다 ③ 영·수 이동수업

광주광역시 북구에 있는 고려고는 올해(2010학년도) 입시에서 서울대 합격생 12명을 배출했다. 광주과학고(11명)를 추월해 광주지역 1위로 뛰어올랐다. 1987년 문을 연 이 학교는 20여 년 동안 영어·수학 수준별 이동수업을 해왔다. 교사들은 학생 수준에 맞춰 참고 교재도 만들었다. 윤대웅 교장은 “ 학부모간담회를 통해 자녀를 학원에 보내지 말고 학교에 맡겨 달라고 부탁한다”며 “반신반의하던 학부모들이 6개월만 지나면 교사들의 열정을 믿고 학원을 끊는다”고 말했다.

고려고 재학생의 90%는 학원에 가지 않고 오후 10시까지 학교에서 자율학습을 한다. 방과 후에는 교사들이 남아 수준별 심화 강의를 한다.

올해 서울대 입시에서도 특수목적고 쏠림 현상은 두드러졌다. 하지만 평범한 학생을 받은 일반고, 특히 지방 고교도 약진했다. 안산동산고(21명), 대구 경신고(13명), 대전 충남고(12명) 등의 발전이 돋보였다. 이들 지방 명문고의 공통점은 ▶학생과 학부모가 사교육보다 학교를 믿고 ▶수준별 맞춤교육을 하며 ▶교사들의 열정이 남다르다는 것이었다.

합격자 배출 상위 20개 고교 중 유일한 일반고인 안산동산고는 1995년 설립될 당시만 해도 입학고사 200점 만점에 100점을 맞은 학생도 들어가는 수준이었다. 하지만 올해는 지난해보다 5명 많은 21명을 합격시 켰다.

김종배 교장은 “1학년 때부터 성적을 관리해주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과학 논문도 작성하는 탐구수업을 한다”며 “1년에 책 50권 이상을 읽게 하고 논술을 쓰게 해 창의력을 키워준다”고 설명했다.

서울대 합격생이 지난해 8명에서 12명으로 늘어난 충남고는 전교생이 ‘핵심노트’를 만든다. 매일 배운 중요 내용을 적고, 방과 후에는 심화학습을 한다. 김종석 교사는 “중하위권 학생들을 위해 인근 대학생들이 강의도 한다”며 “학원에 갈 필요가 없도록 학교에 시스템을 갖춘 것이 성과의 비결”이라고 말했다.

김성탁·김민상 기자

박윤정 10-02-03 16:03
답변  
1회 김성탁-중앙일보기자^^
 
 

Total 40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61 전남 해남모임-4월13일(화) (1) 박윤정 03-23 2697
60 전남 영광모임-4월9일(금) (1) 박윤정 03-23 2755
59 5월15일Homecoming day-3월19일(금)-2차준비모임!! 박윤정 03-22 2582
58 제약회사-광주전남지역모임 (1) 박윤정 03-09 2819
57 5월15일Homecoming day-2월19일(광주)/3월4일(서울)^^ 박윤정 02-24 3149
56 1회광주모임-2월11일(목) (1) 박윤정 02-16 2540
55 매일경제신문-2월3일자 박윤정 02-03 2527
54 광주고교-서울대합격자수-광주일보(2월1일자) 마로 02-03 5124
53 중앙일보-2월3일자 (1) 박윤정 02-03 2398
52 광주일보-2010 서울대 합격자(2월1일자) 박윤정 02-03 4017
51 고려고5회광주모임 - 2월5일(금) (1) 뜨아아 02-02 2784
50 서울-1회모임 2010년 1월21일 (1) 박윤정 01-13 2961
49 망년회-고려1회(광주) (1) 박윤정 12-15 3136
48 2009년 고시합격 (1) 박윤정 11-25 2748
47 2009년 제3차 특별회비찬조명단-제3차총동문회 (1) 박윤정 11-19 4754
   21  22  23  24  25  26  27  28  
광주고려고등학교 총동문회 http://yoon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