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저장
회원가입ID / PW찾기
 
작성일 : 23-10-06 12:31
10.6 김훈/칼의노래.....1회~
 글쓴이 : 박윤정
조회 : 161  
===================================
<칼의 노래> 독서 감상문  1회기옥재 씀
===================================
먼저, 이책을 읽기 전에 역사적 배경과 이순신이라는 인물에 대해서 먼저 알고 읽기를 권합니다. 

‘칼의 노래’는 난중일기을 바탕으로 하여 이순신이라는 인물의 삶 중 
백의종군을 시작할 무렵부터 임진왜란 중 전사까지의 영웅적인 업적과 
내면적인 고뇌와 불확실한 인간적인 모습을 현대적으로 묘사한 소설입니다.
------------------------------------
전쟁의 고통는 왕과 모든 백성들 모두에게 생겼으며, 
여기서 느끼는 고뇌는 필설로 표현할 수 없이 고통스럽고 답답했다. 

이 소설에서의 해전은 대체적으로 난중일기을 바탕으로 서술되었다. 
이 많은 싸움 중 이순신에게 명량해전의 승리는 어떤 의미가 있었으며, 
아들이 사망하게 되었을 때 그는 어떤 생각을 했을까? 
바다는 전쟁의 흔적이 금방 없어 지지만 이순신의 고뇌는 어땠을까? 하는 상상을 해본다.   

우리가 알고 있는 이순신은 불세출의 영웅이었지만 그가 어떤 심적인 고통을 겪었는지, 
또 전쟁을 얼마나 두려워했는지 아무도 말하지 도 않고, 알려고 하지도 않는다. 
이 소설은 그의 두려움과 고뇌를 알리는 작품이다. 

어떤 이는 현실적인 이야기를 좋아하고, 
어떤 이는 현실을 보여주는 것을 싫어한다, 
같은 이야기도 사람마다 다른 태도를 가지고 있다.  

우리에게 너무나 친숙하고 인지도가 높은 많은 
드라마, 영화, 소설에서 영웅으로 등장한 이순신과 
칼의 노래에 나온 이순신은 전혀 다른 인물로 나온다.  

칼의 노래는 전쟁의 참상과 이순신의 인간적인 고뇌을 
현실적으로 보여주는 매력도 있지만 영웅적인 승리를 나타내기도 한다. 
하지만 그 과정은 영화, 소설과 다른 영웅의 모습이며 
현실의 제한된 상황에서 이겨야 하는 고민에 빠진 영웅의 모습을 나타냈으며, 
그가 만든 승리의 이미지는 화려하지만 승리를 향해 나아가는 과정는 결코 화려하지 않았다. 
영웅이 아닌 사람 냄새가 나는 현실적인 이야기가 있어 좀 불편하지만 
칼의 노래는 현실적이어서 그 불편함을 더욱 매력적인 이야기로 채워주고 있다.
=============================
(이순신) 

○ 1545년 지금의 서울 중구 인현동 부근에서 태어났다.
○ 1576년 32세 식년무과에 급제하여 처음으로 관직에 진출한다.
○ 1591년 47세에 전라좌도 수군 절도사  

○ 1592년 일본의 침입으로 임진왜란이 발발한다.
   그는 그의 최초의 해전인 옥포해전을 시작으로 최후를 맞는 노량해전에
   이르기까지 23전 23승이라는 큰 공을 세운다.

○ 세 번의 파직과 두 번의 백의종군이라는 시련을 감내하고 임진왜란 중 투철한
   조국애와 뛰어난 전략으로 조선을 왜적으로부터 지켜냄으로써, 한민족 역사상
   가장 추앙받는 인물의 한 사람이 됨. 

○ 전쟁이 없었으면 이순신은 어떠했을까? 상상해본다.
  → 평범하게 말단관직 하다가 일생 마감하지 않았을까???? 
==================================


박윤정 23-10-06 12:36
답변  
1회기옥재선배님~

-도청공무원

-밴드<고려고등학교 목포동문회> 정회원^^
 
 

Total 76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768 11.28 세무사~~/ 독후감마감일 12.12 (2) 박윤정 11-28 53
767 11.27 샴푸 기부/4회30주년~/스페이스 디자인 (1) 박윤정 11-28 51
766 11.23 sk네트웍스/ 위화/人生/ (1) 박윤정 11-23 83
765 11.21 법무법인 충청우산~~ (2) 박윤정 11-22 105
764 11.14 데미안~ / 12회 경찰특공대장... (1) 박윤정 11-14 128
763 11.11 칼의 노래~/ 5회^^ (2) 박윤정 11-13 121
762 11.9 반야봉~/ 시인 최현규님~ 박윤정 11-10 127
761 2023.11.7 데미안/헤세 11회~~ (3) 박윤정 11-07 161
760 ........... 박윤정 11-07 17
759 10.30 장흥한우~ 5회...베르힐컨트리클럽... 박윤정 10-30 187
758 10.28 시인 김수영/1982중판...8회김민수 (1) 박윤정 10-30 149
757 10.24 해촌낙지마당~ 박윤정 10-26 165
756 10.24 미국 시민권자~~ (2) 박윤정 10-26 228
755 10.21 다움요양병원~ 박윤정 10-23 162
754 10.20 Detective/ 범죄첩보 담당관... 박윤정 10-23 186
 1  2  3  4  5  6  7  8  9  10    
광주고려고등학교 총동문회 http://yoonkorea.com